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19.10.18 금 12:08
제주레저신문
제주 여행시 불편했던 점, 좋았던 점, 제주레저신문에 바라는 말, 기사 제보 등 어떤 내용이든 자유롭게 적어주세요.
최대한 지면에 반영하겠습니다.
단, 인신공격, 음란물 등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소중한 인격체
 닉네임 : 그린맨  2019-01-23 13:21:51   조회: 706   
소중한 인격체

일란성 쌍둥이​들 사이​에 존재​하는
특별​한 유대 관계​는 그 어떤 인간관계​보다
더 친밀​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본​인 역시 쌍둥이​이며 쌍둥이
연구 센터 소장​인 낸시 시걸​의 말​에 따르면,

일부 일란성 쌍둥이​들​은
“굳이 설명​을 하지 않아도 무슨 말​인지
정확​히 이해​하는 사람​과 이야기​하는
기분​이 어떤 것​인지 잘 압니다.”

한 여성​은 자신​의 일란성 쌍둥이
자매​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서로​에 대해 모르는 게 없어요.”

이​들​이 서로​를 그토록 잘 이해​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연구​에 따르면 환경​과 양육 방식​도
원인​이 되지만, 주된 원인​은
일란성 쌍둥이​들​이 매우 유사​한
유전자​를 가지고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이 모든 놀라운 유전 물질​을 창조​하신
하느님​께서는 분명 우리 각자​를
속속들이 잘 이해​하고 계십니다

시편 필자 다윗​은
시편 139 : 13, 14-15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신​은 ··· 나​를 어머니 태 속​에 가려 두셨습니다.
내​가 은밀​히 만들어지던 때​에 ···
내 뼈​들​이 당신​에게서 감추어져 있지 않았습니다.
내​가 태아​일 때 당신​의 눈​이 나​를 보셨습니다.
그 모든 부분​이 당신​의 책​에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이처럼 하느님​께서 우리​와 우리​의
유전적 구조​를 잘 아신다는 사실​은
그분​이 우리​의 모든 것​을 이해​하신다는
확신​을 갖게 해 줍니다.

다윗​은 시편 139 : 1-2, 4 절에서는
또 이렇게 기도한 내용이 있습니다

“오 (하느님)여호와​여, 당신​이
나​를 살피셨으니 나​를 아십니다.
당신​은 내​가 언제 앉고 언제 일어나는지 아시며
내 생각​을 멀리​서도 알아차리십니다.
내 혀​에 말​이 없지만,
오 (하느님)여호와​여,
당신​은 이미 그것​을 잘 아십니다.”

그​에 더해 (하느님)여호와​께서는
우리​의 마음​속 가장 깊은 감정​을 아시며 심지어
“생각​의 모든 성향​을 분별​하십니다.”
(역대기상 28 : 9; 사무엘상 16 : 6, 7)

이러​한 성구​들​은 하느님​에 대해
무엇​을 알려 줍니까?

창조주​께서는 우리​의 행동​만 보시는 것​이 아니라
그 너머​에 있는 생각​과 감정​까지 이해​하십니다.

심지어 우리​가 기도​로 우리​의 모든 생각​과
감정​을 말씀​드리지 못할 때​에도 그렇게 하십니다.

그​에 더해 우리​는 자신​의 한계 때문​에
원하는 만큼 선​한 일​을 하지 못할 때​가 있지만,

하느님​께서는 선​한 일​을 하려는
우리​의 간절​한 열망​을 잘 아십니다.

창조주 하느님께서는 우리들의 마음​속​에
사랑​과 관대함을 넣어 주신 분​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들도 그렇게 사랑을 베플고
위로하는 사람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요한 1서 4 : 7은 이렇게 교훈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계속 서로 사랑합시다
사랑은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들을 눈여겨 보시며
겪는 고통을 알아채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할 때에도
관심을 갖고 살피시며 도움을 베프십니다

“여호와​의 눈​은 의로운 사람​들 위​에 있고
그분​의 귀​는 그​들​의 간구​를 듣습니다.”—라고
베드로 전서 3:12은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런 약속도 하셨습니다

“내​가 네​게 통찰력​을 주고 네​가 가야
할 길​을 가르치며 네​게서 눈​을 떼지 않고
충고​를 베풀겠다.”(시편 32 : 8)

나이지리아​에 사는 애나라는 여인은
자신의 경험을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상황​이 너무 절망적​이다 보니
계속 살아서 뭐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뇌수종(뇌​에 수액​이 지나치게 많이 고이는 병)
에 걸린 딸을 과부로서 돌보고 있던 와중에
나​까지 유방암​에 걸려 수술​을 받게 되었고
화학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받아야 했죠,

딸아이​도 아픈데 나​까지 입원​해 있으니까
정말 견디기 힘들었어요.”

과부인 애나​ 여인은 그러한 상황을
어떻게 이겨 나갈 수 있었습니까?

그​는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성구​들​을 읽고 깊이 생각​해 봤는데,
그중 하나​가 빌립보서 4 : 6, 7이었어요.

‘모든 이해​를 뛰어넘는 하느님​의 평화​가
여러분​의 마음​과 정신력​을 지켜 줄 것​입니다.”

이 성구​가 떠오를 때​마다
하느님​께서는 나 자신​보다도 나​를 더 잘
이해​하신다는 점​을 생각​하게 됐습니다

하느님께서 곁​에 계시다는 걸 아니까
어려움​을 겪을 때​에도 부정적​인 생각​에
사로잡히지 않게 됐어요.

과부인 애나 여인은 긍정적인 생각으로
사물을 보게되었고 미래의 희망에 확신을
갖고 생활하게 되었습니다

과부인 애나 여인이 격은 체험과 경험을
가정을 방문하거나 전시대 혹은 비공식
증거로 알게된 여호와의 증인들과 무료
성경 연구를 통하여 참다운 진리를
확인하기 바랍니다
2019-01-23 13:21:51
124.xxx.xxx.3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55
  (초보가능 ) 집에서 일하는 재택근무 모집합니다.   담당자입니다.   -   2019-04-10   422
254
  재택알바/부업하실분(초보가능)   알바   -   2019-04-09   435
253
  가장 탁월한 사랑   그린맨   -   2019-04-06   441
252
  경력단절여성 명퇴자 유망아르바이트   알바안내   -   2019-04-03   449
251
  ■ 인터넷 타이핑알바 / 투잡가능 ■   부자네     2019-04-03   469
250
  오전/오후 아르바이트 모집 (출퇴근없음)   구인구직   -   2019-03-28   522
249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   그린맨   -   2019-03-26   530
248
  정치와 종교   그린맨   -   2019-03-15   585
247
  컴퓨터 자료입력 아르바이트/ 초보가능   요니     2019-03-14   680
246
  집에서 할수있는일.알바.부업   프렌치   -   2019-03-12   670
245
  재택부업/알바하실분(초보가능)   지니킴     2019-03-09   607
244
  하루 2~3시간 고수익 재택근무 ★   엣지   -   2019-03-08   608
243
  21세기 주부부업 재택근무 ★   엣지   -   2019-03-07   606
242
  인터넷 글쓰기 아르바이트 / 자료제공   아로미   -   2019-03-06   592
241
  고수익 알바 재택근무 ★ 초보도 쉽게 가능!   엣지   -   2019-03-06   699
240
  설계인가, 진화인가?   그린맨   -   2019-02-26   538
239
  초보가능 재택부업 아르바이트 모집   지니킴     2019-02-16   602
238
  남녀 알바/프리랜서 모집   프리우먼   -   2019-02-12   690
237
  [위기에 처한 인류의 안전]   그린맨   -   2019-02-11   625
236
  즐거운명절과 함께부.업도 즐겁게 하실분   이수미   -   2019-02-04   77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