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3.12.6 수 23:44
제주레저신문
제주 여행시 불편했던 점, 좋았던 점, 제주레저신문에 바라는 말, 기사 제보 등 어떤 내용이든 자유롭게 적어주세요.
최대한 지면에 반영하겠습니다.
단, 인신공격, 음란물 등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성희롱과 성추행 이란?
 닉네임 : 그린맨  2021-01-01 10:19:53   조회: 2167   
성희롱과 성추행 이란?

요즈음 세계적으로 퍼져가는
뉴스중에 하나는 성희롱과 성추행에 대한
여성들의 고백 뉴스와 법적 고발입니다

정치계, 법조계, 문단계, 연예계,
스포츠 단체와 각종 사업계
전반에 걸쳐 성희롱과 성추행을
겪었다고 심지어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하는 여성들이 있습니다

성희롱과 성추행이란 무엇입니까?

유혹하는 듯한 눈길, 성적인 의미가
함축된 찬사와 음탕한 농담,
노골적으로 성적인 의도의 손길(만지는 일)

결혼할 목적도 없으면서 강제로 갖는
성행위하는 것은 성폭행입니다

지위나 힘을 이용하여 부도덕한
성관계를 강요하는 실제적인
성폭행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한 여류 작가는 성폭행을
이렇게 언급하였습니다

“그것은 서투른 애정 표현도,
무례한 애정 표현도,
장난기 섞인 애정 표현도,
오해받는’ 애정 표현도 아니다.
그것은 강간처럼, 여자에게
강압적으로 행동하는 권력의 표현이다.”

성희롱에 대해 나타내는 여성의 반응은
대개 즐거움이 아니라 혐오와 분노로부터
우울증과 수치심에 이르는 감정입니다.

한 피해자는 이렇게 회상합니다.

“그 일 때문에 저는 폐인이 되었습니다.
저는 신뢰심과 자신감, 자중심,
직업에 대한 포부를 잃었지요.
제 성격은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저는 낙천적인 사람이었는데,
반감을 갖고 내성적이고
부끄러워하는 사람이 되었지요.”

성희롱과 성추행에 대하여
한 책은 이렇게 주장합니다.

“성희롱은 구석구석까지 스며든 문제이다
성희롱은 여급에서 회사 경영 간부에 이르기까지
모든 직업 여성에게 일어난다.

성희롱의 만연은 또한 1960년대에
세계를 휩쓸었던 “신도덕”을 반영합니다.

원인이 무엇이든, 성희롱과 성추행은
직장과 권위를 가진 집단에서 흔하게
일어나는 현상으로 사람들은 생각합니다

남성과 여성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남성의 합당한 행실]
남성이 여성을 어떻게 대해야 합니까?

많은 전문가들은 이성에게
손을 대지 말라고 주의를 줍니다.

그들은 정답게 등을 두드리는 일이
쉽게 오해를 살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악수 이상의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
악수는 여성이 청하였을 때 응하는 것입니다

자라온 문화가 다른 곳에서 살던 사람들은
적응하기가 더 힘들 수 있습니다

성경은 어떠한 조언을 합니까?

디모데전서 5 : 1-2절의 교훈은 이러합니다

“젊은 남자들은 형제처럼,
연로한 여자들은 어머니처럼,
젊은 여자들은 누이처럼,
극히 순수하게 대하십시오.”

이 말은 함부로 손을 대거나, 유혹적이거나,
신체 접촉을 허용하지 않는것을 말합니다

에베소 5 : 3-4 절의 교훈은 이러합니다

“음행과 온갖 더러움이나 탐욕은
여러분 가운데서 언급도 하지 마십시오.
그렇게 하는 것이 거룩한 사람들에게 알맞습니다.
수치스러운 행실이나 어리석은 이야기나
음탕한 농담,,,(을) 해서는 안 [됩니다].”

성희롱과 성추행은 새로운 일이 아닙니다.
오래전부터 일어난 일들이고 전세계
어느곳에서나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불완전한 인간들이 부도덕과 이기적인
욕망들을 억제하지 못하고 이성을 대하는
나쁜 습관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명령도 소송 사건도 결코 사회에서
성희롱과 성추행을 없애기는 어렵습니다

인간 모두가 불완전함으로 교육받지
못하고 훈련받지 못하면 자제력을 잃고
성희롱과 성추행을 쉽게 행할 수 있습니다

성희롱과 성추행이 없어지려면 근본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이 변화되어야 합니다.

이사야 35 : 8절은 멀지않은 장래에
있을 일을 이렇게 예언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대로가 나서 거룩함의 길이라고
불릴 것이다 부정한 자는 그리로 다니지
못할 것이다 그 길은 그리로 걷도록
허락된자만을 위한 것이니 어리석은 자는
실수로라도 그 길로 들어서지 못할 것이다”

머지않은 장래에 이 땅이 성경의 표준에
고착하는 남녀들로 가득 차게 될 것입니다.

하느님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은
그 날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습니다.

머지않아 모든 형태의 성희롱과 성추행과
성폭행이 없는 도덕적인 세상에서 자신과
가족이 행복하게 살게 되기 바랍니다

kwo0804@naver.com
2021-01-01 10:19:53
124.xxx.xxx.6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84
  황제릉,왕릉은 2킬로미터 이내의 구역 봉분(封墳) 지하 현궁(玄宮)에서 앙각 27도에 해당하는 높이 아래로 건축물 높이를 제한해야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   김민수     2021-11-02   1339
383
  김포시를 폐지하고 통진시(通津市)를 신설 인천 서구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0-31   1531
382
  백신 접종에 대하여   그린맨   -   2021-10-27   1361
381
  공직선거 선거인단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제정해야   김민수     2021-10-17   1513
380
  구인합니다(누구나가능)   화인   -   2021-10-15   1514
379
  재난이 닥쳤을 때 생존하려면   그린맨   -   2021-10-13   1683
378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10월포스터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     2021-10-07   1572
377
  노무현센터 부지를 기부채납 창덕궁 서쪽 궁장(宮牆) 인근 주민을 이주시켜야 종로구를 보신시로 정릉3동, 정릉4동, 홍제동, 홍은동 편입 동대문구를 흥인시로 창신동   김민수     2021-10-03   1670
376
  태봉(胎峯)을 명승(名勝)으로 일괄 지정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폐지 위례도(慰禮道) 낙생시(樂生市) 태장동(胎藏 洞) 신설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   김민수     2021-09-29   1690
375
  모든 고난과 시련의 원인은?   그린맨   -   2021-09-28   1579
374
  아라뱃길을 감암포(甘岩浦) 조거(漕渠)로 명칭 변경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09-20   1866
373
  사랑할 때와 미워할 때’   그린맨   -   2021-09-11   1576
372
  신빙성 없는 고발장 아닌 수사기관 문화재 비리 및 대선 위헌 부정선거 수사 의뢰 진정서 접수 신빙성 없는 고발장 아닌 감사원,문체부,서울시,문화재청 등 문화재 비리 감사 청구 진정   김민수     2021-09-10   1638
371
  국회의원이 징계의결에 의한 해임 또는 면직된 때 국회에서 국회의원 사직 허가한 때 국민소환투표 실시 청구할 수 없는 국회의원 국민소환법   김민수     2021-09-05   1426
370
  황제 및 국무령 등 헌법기관장,행정기관장,지방자치단체장,정무직 공무원에게 평가 등급(S,A+,A0,A-,B+)별로 1-5급 공무원과 동일한 보수(報酬)를 지급할 수 있다 대권주자   김민수     2021-09-01   1665
369
  부도덕 없는 세상 가능한가?   그린맨   -   2021-09-01   1534
368
  태릉(泰陵) 앞 2킬로미터 길례(吉禮), 가례(嘉禮), 빈례(賓禮), 군례(軍禮), 흉례(凶禮) 노부(鹵簿) 재현 한강(漢江) 도(渡) 포(浦) 진(津) 항(項) 누(樓) 정(亭)   김민수     2021-08-26   1635
367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8월포스터입니다~^^   제주노보     2021-08-24   1709
366
  666이란 무엇을 의미합니까?   그린맨   -   2021-08-21   1712
365
  문재인 십원 인물 윤보선 오십원 인물 김대중 백원 인물 박근혜 오백원 인물 이승만 천원 인물 김영삼 오천원 인물 노무현 만원 인물 박정희 5만원 인물 화폐 도안 변경하겠습니다   김민수     2021-08-18   178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홍승범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