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4.1.17 수 20:23
제주레저신문
제주 여행시 불편했던 점, 좋았던 점, 제주레저신문에 바라는 말, 기사 제보 등 어떤 내용이든 자유롭게 적어주세요.
최대한 지면에 반영하겠습니다.
단, 인신공격, 음란물 등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사람은 귀중한 존재
 닉네임 : 그린맨  2021-01-05 10:52:28   조회: 2116   
사람은 귀중한 존재

“내 인생의 대부분을 나 자신이
무가치한 존재라는 느낌으로
괴로워하며 살아왔습니다. “
한 여인의 말입니다

이 여인과 같은 느낌을 갖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

이러한 고통스러운 경험은 깊은 감정적
상처를 남길 수 있으며, 그로 인해 자신이
전혀 무가치한 존재라는 느낌을 갖게됩니다

어떤 경우에는 자기 자신에게 지나치게
높은 표준을 세워 놓기 때문에
부정적인 느낌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 표준에 달하지 못하게 되면,
자신이 무엇 하나 제대로 하고 있는게
없다는 느낌이 더 강해집니다.

어떤 이유로든 자신이 무가치한
존재라는 느낌과 싸우고 있다면
자신의 가치에 균형 잡힌 견해를 가져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요즈음 일부 연예인들이
귀중한 생명을 끝내는 것처럼
자신을 무가치하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성경 잠언 24 : 10(「신세」)에는
“너는 고난의 날에 낙담하였느냐?
너의 힘이 부치게 될 것이다.” 라는
표현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자신이 무가치한 존재라는 느끼는 마음은
삶을 즐겁게 살아가는데 힘들게 합니다

성경 로마 12 : 3에서는 교훈은 이러합니다
“자기 자신에 대하여 생각할 필요가 있는 것
이상으로 생각하지 마십시오.
건전한 정신을 가질 수 있도록 생각하십시오.”

다른 번역본(찰스 B 윌리엄스역)에는
“자신을 실제 가치 이상으로 평가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평가하십시오.” 라고 번역하였습니다

우리가 거만해지지 않도록 경계해야 하지만
극단으로 흐르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마태복음 10 : 29-31에서는
참새와 비교하여 교훈하고 있습니다

“참새 두 마리가 작은 가치의
주화 한 닢에 팔리지 않습니까?
하지만 그 중의 하나도 여러분의 아버지께서
아시는 일 없이는 땅에 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머리털까지도 모두 세어져 있습니다.
그러므로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여러분은 많은 참새들보다
더 가치가 있습니다.”

아마도 참새는 식품으로 사용되는
모든 새 중에서 가장 값싼 것이었습니다

이 작은 새는 보통 털을 뽑고,
나무 꼬챙이에 꿰어 꼬치구이처럼 구웠습니다.
참새는 가치가 매우 적은 것으로
여겨졌기 때문에, 작은 가치의 주화 한 닢이면
(미화 5센트 가치도 안 되는 한 앗사리온이면)
두 마리를 살 수 있었습니다.

예수께서는 얼마 후에 이 예를 다시 사용하셨는데,
누가복음 12 : 6에는 약간 다른 각도로
참새를 언급하였습니다

“참새 다섯 마리가 작은 가치의 주화
두 닢에 팔리지 않습니까?”

작은 가치의 주화 한 닢이면
참새 두 마리를 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주화 두 닢을 내면,
참새 네 마리가 아니라
다섯 마리를 받았습니다.

참새 한 마리는 아무 가치도 없다는 듯이
덤으로 얹어 주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 중의 한 마리도
[덤으로 얹어 주는 한 마리까지도]

하느님 앞에서는 잊혀지지 않습니다”라고,
예수께서는 말씀하셨습니다.

이 예를 적용하시면서,
“여러분은 많은 참새들보다
더 가치가 있습니다”라는
말씀으로 결론을 맺으셨습니다. (누가 12:7)

하느님께서 작은 새들까지도
가치 있게 여기신다면,
사람들은 얼마나 그분에게 더 소중하겠습니까!

우리 각자가 하느님께 그처럼 가치 있는
존재이기 때문에, 그분은 우리와 관련하여
지극히 사소한 세부점까지 유의하십니다

인생에는 참다운 목적이 있다는 것을
인식하면 우리의 삶은 희망에 넘칠 것입니다

미래의 대한 행복한 삶의 지식을 알려면
수많은 종교적 편견과 인종적 편견을 버려야하며
자신과 이웃을 존중하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대부분의 위선적인 종교의 그늘에서
벗어나도록 진실된 마음으로 참진리와
참종교를 찾도록 간절히 기도해야 합니다

참하느님과 참종교는
바로 가까이 여러분 곁에 있습니다

kwo0804@naver.com
2021-01-05 10:52:28
124.xxx.xxx.6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84
  존중받아야 할 생명   그린맨   -   2021-11-26   1317
383
  정토사(淨土寺) 앞 인조 태실(胎室) 낙생 태장리 연산군 태실 판교원(板橋院) 인근 낙생(樂生) 행궁(行宮)   김민수     2021-11-18   1460
382
  ★ 집에서 일하실분(초보가능) ★   기혀니   -   2021-11-17   1379
381
  “종말”—무엇을 의미하는가?   그린맨   -   2021-11-16   1398
380
  인천시 서구 폐지 청라시(菁蘿市) 신설 김포시 폐지 통진시(通津市) 신설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1-15   1442
379
  정부,헌법재판소,감사수사원,중앙징계위원회,대법원,중앙선거위원회 등을 홍천,단양,서천,장수,함평,고흥,군위,합천,남해 등 이전   김민수     2021-11-08   1523
378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   그린맨   -   2021-11-07   1429
377
  국민의힘 정부 수반 후보자 선출 규정 개정해야   김민수     2021-11-07   1412
376
  황제릉,왕릉은 2킬로미터 이내의 구역 봉분(封墳) 지하 현궁(玄宮)에서 앙각 27도에 해당하는 높이 아래로 건축물 높이를 제한해야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   김민수     2021-11-02   1394
375
  김포시를 폐지하고 통진시(通津市)를 신설 인천 서구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0-31   1575
374
  백신 접종에 대하여   그린맨   -   2021-10-27   1399
373
  공직선거 선거인단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제정해야   김민수     2021-10-17   1570
372
  구인합니다(누구나가능)   화인   -   2021-10-15   1551
371
  재난이 닥쳤을 때 생존하려면   그린맨   -   2021-10-13   1721
370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10월포스터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     2021-10-07   1616
369
  노무현센터 부지를 기부채납 창덕궁 서쪽 궁장(宮牆) 인근 주민을 이주시켜야 종로구를 보신시로 정릉3동, 정릉4동, 홍제동, 홍은동 편입 동대문구를 흥인시로 창신동   김민수     2021-10-03   1712
368
  태봉(胎峯)을 명승(名勝)으로 일괄 지정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폐지 위례도(慰禮道) 낙생시(樂生市) 태장동(胎藏 洞) 신설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   김민수     2021-09-29   1731
367
  모든 고난과 시련의 원인은?   그린맨   -   2021-09-28   1620
366
  아라뱃길을 감암포(甘岩浦) 조거(漕渠)로 명칭 변경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09-20   1906
365
  사랑할 때와 미워할 때’   그린맨   -   2021-09-11   161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홍승범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