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3.1.20 금 15:05
제주레저신문
제주 여행시 불편했던 점, 좋았던 점, 제주레저신문에 바라는 말, 기사 제보 등 어떤 내용이든 자유롭게 적어주세요.
최대한 지면에 반영하겠습니다.
단, 인신공격, 음란물 등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불가지론 ][不可智論]
 닉네임 : 그린맨  2021-02-26 10:35:41   조회: 1539   
[불가지론 ][不可智論]
(agnosticism)
 
불가지론이란
무신론자와 유신론자의
중간쯤에 위치한 것이라
생각할수 있습니다
 
무신론자는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확신하는 반면 ,
 
유신론자는 하나님이
존재하며 인간사에 관여한다고
확고히 믿고 있습니다
 
불가지론자는 하나님이 있다고도
혹은 없다고도 말할 만한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불가지론이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아마 불가지론이야말로 현 20 세기의
합리론자들이 취할 가장 이치적인
견해라고 생각할지 모릅니다 .
 
“불가지론자 (agnostic)”이라는 이론은
(“미지의 ”라는 그리스어 아그노스토스
[agnostos]에서 유래함 )
 
19 세기 영국 과학자 ‘토마스 H.
헉슬리 ’가 만들어 낸 것입니다
 
헉슬리는 또한 ‘다아윈 ’의 진화론을
대중화시키는 데도 기여한 사람입니다
 
헉슬리는 교회에서 행해지는
수많은 위선과 잔혹함 거짓말과
종교적인 학살행위 와 성서의 표준을
무시한 부도덕한 행위들 때문에
믿음이 식게되고 하느님의 존재에 대하여
불가지론 쪽으로 기울게 되었습니다
 
교회의 행실과 교리들과 가르침들이
결국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존재를
의심하게 된 동기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에 관해 알려주는
성서에는 이미 수천년전에 그러한 일들이
일어날 것을 예언하였습니다

디모데 후서 3 장 5 절 (공동번역 )에 보면
“[그들은] 겉으로는 종교 생활을 하는 듯이
보이겠지만 종교의 힘을 부인할 것입니다 .”
 
카톨릭이나 프로테스탄드 종교들의
부도덕하고 성서의 표준에서 빗가갔다고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리는 것은
비합리적인 일이라 생각됩니다
 
만일 어떤 환자가 엉터리 의사에게
치료를 받아왔다면 , 그는 올바른 치료를
위하여 새로운 의사를 찾아야 할것입니다
 
병명을 정확히 알고 병을 고칠수 있는
진짜 의사를 찾아 다녀야 옳은 일일것입니다
 
그와 비슷하게 카톨릭과 프로테스탄드
교회가 많은 사람들을 하나님에게서
등을 돌리게 했다는 사실이 하나님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그것은 하느님을 어떤 다른 곳에서 찾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할 뿐입니다 .

성서는 하느님의 존재를 발견할 수 있는
창조의 증거에 대하여 참된 과학과 일치하게
발견할 수 있다고 로마서 1 장 20 절에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된다]
 
“만드신 만물 ”을 연구하는 분야에 종사하는
과학자들은 이 성서의 말씀을 지지해 줍니다
 
알버어트 아인시타인 ’은 한때 과학자로서
성서에 나오는 하나님을 믿지 않았습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주의 본질에 관한
그의 연구는 그로 경탄하게 하였으며 ,
하나님의 존재를 인정하는 쪽으로
다가가기 시작하였습니다
 
알버트 아인시타인의 저서 「나의 만년에 」
이란 책에서 이렇게 언급하였습니다
 
“성공적인 진보가 이루어지는 것을 .경험한 사람은
누구나 [실존하여 드러나 있는 합리성]과
[실존하여 구현되어 있는 장업한 이성]에 대한
깊은 존경심으로 감동을 받는다 .”
 
또 한 사람은 ‘다아윈 ’과 동시대 사람이며
진화론과 적자 생존주의를 주창한
‘A. R. 월리스 ’인데
 
[월리스 ]’는 인간보다 높은 누군가가
존재해야만 한다고 자신에게 증명해 주는
무언가를 인간에게서 보았다고 하였습니다 .
 
발견한 “무언가 ”는 인간의 높은 도덕감과
지적 잠재력입니다
 
“이것을 ‘적자 생존 ’에 도저히
부합시킬 수가 없었다 ”라고
말하면서 이러한 특성들은 우리보다
더 높은 다른 존재자가 분명히 있으며,

그분으로부터 이러한 특성들이 비롯되고 ,,,
우리가 계속 그에게 향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가장 확실한 증거를 제공해 준다“
 
라고 기록하였습니다 .
 
‘옥스퍼드 ’ 대학교의 수학 교수
‘E. A. 밀른 ’은 연구를 통해 하느님께서
계시다는 것을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
 
현대 과학은 우주를 지배하는 법이 복잡하고
질서있고 훌륭하다는 것을 명확하게 알려 줍니다 .
 
‘밀른 ’은 우리가 물질이 어디서 유래하였으며
그 물질을 통제하는 자연의 법이 누구에게서
기원하였는가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하나님의 존재를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
 
“나는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이 우주를
창조하셨다는 것을 매우 열렬히 믿는다 ”고
수학 물리학자 ‘밀른 ’은 말했습니다
 
종교가 있던 없든 유신론이든 무신론이든
불가지론이든지 간에 인간들은 선천적으로
신을 찾고 숭배하려는 본능이 있습니다
 
불가지론이나 무신론자나 자신의 입장을
면밀히 고려하면 마음 한가운데 무언가
허전하고 결핍되어 있음을 알게 됩니다
 
마치 고아로 자라나서 자기 부모를 전혀
모르는 것에 대해 어떤 부족감을 느끼는
아이의 같은 느낌과 같은 것입니다 .
 
하느님의 존재에 대한 믿음이란
허황된 것도 어리석은 것도 아닌 아직
찾지못한 가운데 자신들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고 있는지도 모른채 살아가지만
 
성서 히브리 11 장 1 절에서는 믿음을
아래와 같이 정의하고 있습니다
 
“믿음은 바라는 사물에 대한 보증된
기대이며 보이지 않는 실체의 명백한 증거입니다 .”
 
보이지 않는다 할지라도 하나님의 실재성에
대한 믿음은 “만드신 만물 ”을 검토해 보므로

하느님의 존재와 우리의 존재의 의미를 확신하게
됩니다 그것은 성서를 깊이 하느님을 찾으려는 마음으로
연구한다면 하느님을 찾고 발견할 수 있습니다
(참조 이사야 40 : 26) 

jw.org(웹사이트)를 클릭하여
불가지론을 검색하여 보십시오
2021-02-26 10:35:41
124.xxx.xxx.6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24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   그린맨   -   2021-11-07   990
423
  국민의힘 정부 수반 후보자 선출 규정 개정해야   김민수     2021-11-07   931
422
  황제릉,왕릉은 2킬로미터 이내의 구역 봉분(封墳) 지하 현궁(玄宮)에서 앙각 27도에 해당하는 높이 아래로 건축물 높이를 제한해야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   김민수     2021-11-02   968
421
  김포시를 폐지하고 통진시(通津市)를 신설 인천 서구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0-31   1144
420
  백신 접종에 대하여   그린맨   -   2021-10-27   987
419
  공직선거 선거인단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제정해야   김민수     2021-10-17   1135
418
  구인합니다(누구나가능)   화인   -   2021-10-15   1109
417
  재난이 닥쳤을 때 생존하려면   그린맨   -   2021-10-13   1200
416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10월포스터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     2021-10-07   1113
415
  노무현센터 부지를 기부채납 창덕궁 서쪽 궁장(宮牆) 인근 주민을 이주시켜야 종로구를 보신시로 정릉3동, 정릉4동, 홍제동, 홍은동 편입 동대문구를 흥인시로 창신동   김민수     2021-10-03   1177
414
  태봉(胎峯)을 명승(名勝)으로 일괄 지정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폐지 위례도(慰禮道) 낙생시(樂生市) 태장동(胎藏 洞) 신설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   김민수     2021-09-29   1196
413
  모든 고난과 시련의 원인은?   그린맨   -   2021-09-28   1192
412
  아라뱃길을 감암포(甘岩浦) 조거(漕渠)로 명칭 변경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09-20   1325
411
  사랑할 때와 미워할 때’   그린맨   -   2021-09-11   1121
410
  신빙성 없는 고발장 아닌 수사기관 문화재 비리 및 대선 위헌 부정선거 수사 의뢰 진정서 접수 신빙성 없는 고발장 아닌 감사원,문체부,서울시,문화재청 등 문화재 비리 감사 청구 진정   김민수     2021-09-10   1154
409
  국회의원이 징계의결에 의한 해임 또는 면직된 때 국회에서 국회의원 사직 허가한 때 국민소환투표 실시 청구할 수 없는 국회의원 국민소환법   김민수     2021-09-05   990
408
  황제 및 국무령 등 헌법기관장,행정기관장,지방자치단체장,정무직 공무원에게 평가 등급(S,A+,A0,A-,B+)별로 1-5급 공무원과 동일한 보수(報酬)를 지급할 수 있다 대권주자   김민수     2021-09-01   1229
407
  부도덕 없는 세상 가능한가?   그린맨   -   2021-09-01   1132
406
  태릉(泰陵) 앞 2킬로미터 길례(吉禮), 가례(嘉禮), 빈례(賓禮), 군례(軍禮), 흉례(凶禮) 노부(鹵簿) 재현 한강(漢江) 도(渡) 포(浦) 진(津) 항(項) 누(樓) 정(亭)   김민수     2021-08-26   1211
405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8월포스터입니다~^^   제주노보     2021-08-24   121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