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2.10.7 금 20:15
제주레저신문
제주 여행시 불편했던 점, 좋았던 점, 제주레저신문에 바라는 말, 기사 제보 등 어떤 내용이든 자유롭게 적어주세요.
최대한 지면에 반영하겠습니다.
단, 인신공격, 음란물 등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핼러윈 데이—무슨 날인가?
 닉네임 : 그린맨  2021-10-31 09:31:12   조회: 844   
핼러윈 데이—무슨 날인가?

여러분이 사는 곳에서는 핼러윈을 지킵니까?
미국과 캐나다에서 핼러윈은 매년 10월 31일에
기념하는 널리 알려진 축일입니다.

이름은 달라도 여러 지역에서는 핼러윈의 공통된 내용인
죽은 자의 영이 존재한다고 하는 영계와의 접촉,
요정, 마법사, 심지어 마귀와 악귀 천사와 같은 것들을
주제로 하는 축일들을 기념합니다.

이 글을 읽는 님께서는 초자연적인 영의
존재를 믿지 않을지 모릅니다.

어쩌면 핼러윈이나 그와 비슷한 축제에 참여하는 것이
그저 재미있게 놀고 자녀들에게 상상력을 기르도록
가르치는 한 가지 방법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그러한 축일들이 해롭다고 생각합니다.

1. 「미국 민속 백과사전」
(Encyclopedia of American Folklore)에서는

“핼러윈은 위협하고 겁주는 경우가
많은 영적 세력과의 접촉과 밀접한관련이 있다”고 설명합니다.
핼러윈과 비슷한 많은 축일들은 이교에서 기원한 것이며
조상 숭배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세계 전역의 사람들은 이러한 축일들을 이용해서
죽은 자의 영이라고 생각되는 대상과 접촉을 시도합니다.

2. 핼러윈이 주로 미국의 축일로 여겨져 오기는 했지만
매년 점점 더 많은 나라 사람들이 이 축일을 지키고 있습니다.

새롭게 핼러윈을 지키는 사람들 중 다수는
핼러윈 상징물이나 장식이나 관습이 이교에서
기원했다는 점을 모르고 있는데, 이런 것들은
대부분 초자연적인 존재나 신비술과 관련이 있습니다.

3. 고대 켈트족의 종교 의식들을 따르고
마법을 신봉하는 사람들인 많은 수의 위카들은
아직도 핼러윈을 고대의 이름인 삼하인이라고 부르며
그날 밤을 연중 가장 신성한 밤으로 여깁니다.

4. 핼러윈 축일은 성경의 가르침과 모순됩니까?

성경 신명기 18 : 10-11절에서는이렇게 경고합니다.

“여러분 가운데 ···
무당이나 점쟁이나 마술사[가] 없게 하시오.
주문을 외우는 사람과 귀신을 불러 내는 사람과
죽은 사람의 영에게 물어 보는 사람도 없게 하시오.”

(레위기19 : 31; 갈라디아 5:19-21 참조)

이상의 내용을 고려해 볼 때,
핼러윈과 그 밖의 비슷한 축일들의 기원에 관한
어두운 면을 알아보는 것은 지혜로운 일입니다.

이러한 점에 대해 온전히 이해하게 되면
핼러윈 축일을 기념하는 것을 생각해 보게할 것입니다

(핼러윈과 비슷한 전 세계의 축제들)

•북아메리카 - 죽은 자의 날
•남아메리카 - 카우사스칸치스
•유럽 - 죽은 자의 날(핼러윈의 변형)
•아프리카 - 에군군 가면극
•아시아 - 본 축제(핼러윈)

(어디서 온 것인가?)
(핼러윈 관습과 상징물의 유래)

뱀파이어, 늑대 인간, 마법사, 좀비:
오랫동안 악령의 세계와 연관 지어져 왔습니다.

(사탕)

고대 켈트족은 단것으로 악령을 달래고자 했습니다.
훗날 핼러윈 때 “사탕을 주지 않으면 골탕을 먹이겠다”며
집집을 다니는 관습으로 발전했습니다.

(의상)

켈트족 사람들은 무서운 가면을 쓰면
악령들이 자기를 영적 존재로 잘못 알아보고
해를 입히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일부 교회들은 만성절 축제와 혼합시켰습니다.
후에 축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성인이나 천사나
악귀의 의상을 입고 집집을 다녔습니다.

(호박)

악령을 쫓기 위해 순무의 속을 판 뒤
그 안에 촛불을 켜 두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순무 안의 촛불이 연옥에 갇힌
영혼을 상징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후에는 속을 파낸 호박이 더 흔히 사용되었습니다.

(핼러윈의 역사)

기원전 5세기

켈트족이 귀신과 악귀들이 다른 때보다
더 활발히 돌아다닌다고 생각한
10월 말에 삼하인 축제를 지키다.

기원 1세기

로마인이 켈트족을 정복하고
삼하인 축제의 영매술 의식을 받아들이다.

7세기

교황 보니파키우스 4세는
순교자들을 기리기 위해 만성절이라는
연례 축제를 제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11세기

11월 2일이 죽은 자를 기리기 위한
위령의 날로 지정되다.

18세기

축일의 이름(Hallowe’en 또는 Hallow Evening)이
핼러윈(Halloween)으로 표기되기 시작하다.

19세기

아일랜드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수많은 사람들이
핼러윈의 관습을 가지고 들어오다.
시간이 흐르면서 그러한 관습은
영국, 독일, 아프리카 등지의 여러 곳에서 온
이민자들의 비슷한 관습과 섞이게 되었다.

20세기

핼러윈이 미국 전역에서 인기 있는 축일이 되다

21세기

핼러윈에 대한 상업적인 관심으로 인해
이 축일이 엄청난 규모의 사업으로 성장하다.

kwo0804@naver.com
2021-10-31 09:31:12
124.xxx.xxx.133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64
  ⭕️✅육아맘들의 집에서 아이 돌보면서 할수있는 알바 소개해드립니다.✅⭕️   재테크   -   2021-12-19   704
463
  동방 박사는 누구인가?   그린맨   -   2021-12-17   687
462
  산타클로스   그린맨   -   2021-12-14   737
461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학대신고, 참견이 아닌 도움입니다.   제주노보     2021-12-14   754
460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   -   2021-12-07   775
459
  잘못된 정보에 속지 않으려면   그린맨   -   2021-12-03   763
458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11월포스터입니다.   제주노보     2021-11-30   791
457
  존중받아야 할 생명   그린맨   -   2021-11-26   664
456
  정토사(淨土寺) 앞 인조 태실(胎室) 낙생 태장리 연산군 태실 판교원(板橋院) 인근 낙생(樂生) 행궁(行宮)   김민수     2021-11-18   706
455
  ★ 집에서 일하실분(초보가능) ★   기혀니   -   2021-11-17   660
454
  “종말”—무엇을 의미하는가?   그린맨   -   2021-11-16   670
453
  인천시 서구 폐지 청라시(菁蘿市) 신설 김포시 폐지 통진시(通津市) 신설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1-15   760
452
  정부,헌법재판소,감사수사원,중앙징계위원회,대법원,중앙선거위원회 등을 홍천,단양,서천,장수,함평,고흥,군위,합천,남해 등 이전   김민수     2021-11-08   790
451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   그린맨   -   2021-11-07   803
450
  국민의힘 정부 수반 후보자 선출 규정 개정해야   김민수     2021-11-07   776
449
  황제릉,왕릉은 2킬로미터 이내의 구역 봉분(封墳) 지하 현궁(玄宮)에서 앙각 27도에 해당하는 높이 아래로 건축물 높이를 제한해야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   김민수     2021-11-02   806
448
  김포시를 폐지하고 통진시(通津市)를 신설 인천 서구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0-31   935
447
  핼러윈 데이—무슨 날인가?   그린맨   -   2021-10-31   844
446
  백신 접종에 대하여   그린맨   -   2021-10-27   839
445
  공직선거 선거인단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제정해야   김민수     2021-10-17   88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