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2.9.27 화 20:41
제주레저신문
제주 여행시 불편했던 점, 좋았던 점, 제주레저신문에 바라는 말, 기사 제보 등 어떤 내용이든 자유롭게 적어주세요.
최대한 지면에 반영하겠습니다.
단, 인신공격, 음란물 등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존중받아야 할 생명
 닉네임 : 그린맨  2021-11-26 11:56:26   조회: 643   
존중받아야 할 생명

가끔 연예인들이 생명에 대한 극단적인
행동을 하거나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하여
생기는 시련들과 우울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아까운 생명을 극단적인 행동으로 끊는
사람들의 뉴스를 보게됩니다

요즈음 들어서 청소년들과 노인들
및 노숙자들과 실직한 사람들의
자살 사건들이 전세계 나라에서
끝임없이 일어나고 뉴스가 있습니다

왜 이러한 현상이 증가하는 것입니까?
이러한 일들은 언제 해결될 것입니까?

활력이 넘치는 전도 유망한 젊은이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것은 참으로
큰 비극중에 하나일 것입니다

이밖에도 나이가 노년에 이를수록
나라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노인들이
많아 진다는 것도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미국 방역 센터는,
65세 이상의 미국인들의 자살 건수가
36퍼센트나 증가했다고 보고하였습니다.

65세가 넘은 사람들의 실제 자살률도
40년 만에 처음으로 9퍼센트나 증가하였습니다.

「자살 연구 편람」 이란 책에서는
(A Handbook for the Study of Suicide) .

"일부 사람들은 실제 수치는 보고된
통계 수치보다 배는 더 클 것으로 추산"
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통계 수치는 충격적이기는 하지만
그저 객관적인 수치일 뿐입니다.

자살을 결정하는 사람들을 살펴보면
소중한 배우자 없이 살아가는 외로움,

남에게 의지하지 않고 혼자 살아갈 수 있는
능력을 상실한 데서 오는 좌절감,

오래 지속되는 코로나와 병으로 인한 절망감,
만성 우울증으로 무가치한 존재라는 느낌,

어떤 사람은 불치병으로 인해 생기는 절망감으로
인하여 삶의 의욕을 잃고 자살을 선택합니다

안타까운 사실은 청소년들은 일시적인
문제에 대한 충동적인 반응으로 자살을 기도하지만

노인들이 부딪치는 문제는 대개 영구적으로
해결할 수 없어 보이는 문제들입니다.

그 결과, 노인들은 흔히 청소년들보다 더
단호한 태도로 자살을 준비하며 자살을
기도할 경우 성공률이 매우 높습니다.

그토록 많은 사람들이 자살을 하는 것도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생명을 소중히 여겨야 할,
심지어 매우 어려운 환경에서도
그렇게 해야 할 강력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리고 청소년들에게서 죽음이라는
주제에 매료되는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습니까?

미국 일리노이 주의 하원의원인
헨리 하이드는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죽음과 폭력 문화에 에워싸여 있는
이 청소년들에게는 영적 진공 상태가 존재한다.”

타임」지의 한 독자는 이렇게 썼습니다.

“오늘날 우리 청소년들 사이에 존재하는
죽음 문화에 대한 책임은 태만한 부모들,
폭력적인 오락, 도덕적·영적 기반의 부재에 있다.”

청소년을 괴롭히는 또 다른 주요 문제는 외로움입니다.
부모가 모두 일하러 나가 대부분의 시간
부모가 집에 없는 사이 혼자 지내게 됩니다

사실, 일부 청소년은 부모와 함께 지내는 시간이
아예 없거나 부모로부터 감정적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일부 인기를 끌고있는 연예인이나
유명인사들이 자살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자살한 개개인의 심정을 정확히 알수는 없지만
자신의 삶을 산다기 보다는 대중을 위한 삶,
알려진 이름과 인기를 관리하기 위한 삶을 사느라고
자신을 잃어버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개개인이 누려야 하는 자유를 마음대로 행사하지 못하고
불완전한 인간으로서 본능적으로 들어나는 약점들과
감정들을 의식적으로 강제적으로 억제하고 참으려 하는
내적 갈등은 일반인들보다 몇배 힘든 투쟁일 것입니다

자연스럽게 여행하거나 산책하거나 생활해야 하는
생활인이 되지 못하는 데서 오는 우울증, 스트레스
공허감, 외로움 등과의 싸움도 매우 힘든 도전일 것입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그러면 해결책은 무엇입니까?

부모들이 자녀에게 애정을 보일 뿐만 아니라
확고하게 한계를 정해 주고 일관성 있고
합리적인 태도를 나타낸다면,
일반적으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입니다

삶에는 죽음보다 즐겁고 행복한 일들이
더욱 많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할
개인적 사랑과 관심이 필요합니다


성경의 조언과 교훈이 많은 격려를 줍니다

마태 11 : 28-30절의 조언과 지침은 이렇습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여러분!
모두 내게로 오십시오
내가 여러분에게 새 힘을 주겠습니다"

"나는 성품이 온화하고 마음이 겸손하니
내 멍에는를 메고 내게 배우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은 새 힘을 얻을 것입니다"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습니다"


삶이란 무엇인지 살아있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인식하게
되기 바라며 더 중요한 지침들을
성경의 정확한 지식을 통하여 확인하여
보기 바랍니다


kw00804@naver.com
2021-11-26 11:56:26
124.xxx.xxx.133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64
  ⭕️✅육아맘들의 집에서 아이 돌보면서 할수있는 알바 소개해드립니다.✅⭕️   재테크   -   2021-12-19   677
463
  동방 박사는 누구인가?   그린맨   -   2021-12-17   652
462
  산타클로스   그린맨   -   2021-12-14   691
461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학대신고, 참견이 아닌 도움입니다.   제주노보     2021-12-14   710
460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   -   2021-12-07   727
459
  잘못된 정보에 속지 않으려면   그린맨   -   2021-12-03   735
458
  [제주특별자치도노인보호전문기관]11월포스터입니다.   제주노보     2021-11-30   757
457
  존중받아야 할 생명   그린맨   -   2021-11-26   643
456
  정토사(淨土寺) 앞 인조 태실(胎室) 낙생 태장리 연산군 태실 판교원(板橋院) 인근 낙생(樂生) 행궁(行宮)   김민수     2021-11-18   676
455
  ★ 집에서 일하실분(초보가능) ★   기혀니   -   2021-11-17   632
454
  “종말”—무엇을 의미하는가?   그린맨   -   2021-11-16   656
453
  인천시 서구 폐지 청라시(菁蘿市) 신설 김포시 폐지 통진시(通津市) 신설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1-15   722
452
  정부,헌법재판소,감사수사원,중앙징계위원회,대법원,중앙선거위원회 등을 홍천,단양,서천,장수,함평,고흥,군위,합천,남해 등 이전   김민수     2021-11-08   751
451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   그린맨   -   2021-11-07   774
450
  국민의힘 정부 수반 후보자 선출 규정 개정해야   김민수     2021-11-07   749
449
  황제릉,왕릉은 2킬로미터 이내의 구역 봉분(封墳) 지하 현궁(玄宮)에서 앙각 27도에 해당하는 높이 아래로 건축물 높이를 제한해야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   김민수     2021-11-02   775
448
  김포시를 폐지하고 통진시(通津市)를 신설 인천 서구 원당동 아라동 등을 통진시 편입 대권주자 김민수 http://blog.naver.com/msk7613   김민수     2021-10-31   921
447
  핼러윈 데이—무슨 날인가?   그린맨   -   2021-10-31   837
446
  백신 접종에 대하여   그린맨   -   2021-10-27   833
445
  공직선거 선거인단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제정해야   김민수     2021-10-17   87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