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0.8.5 수 12:52
제주레저신문
관광관광지
제주에 美 라이언스게이트 테마파크
제주레저신문  |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7  10:14: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신화월드의 시행사인 람정제주개발이 최근 美 미디어그룹인 라이언스게이트(Lionsgate)와 영화 IP(지적재산권) 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제주신화월드의 새로운 테마파크 시설인 ‘라이언스게이트 무비월드 제주신화월드(가칭)’의 개발 계획을 16일 발표했다.

약 12만 2000 평방미터 부지에 들어서는 ‘라이언스게이트 무비월드 제주신화월드’는 라이언스게이트가 브랜드를 내세워 선보이는 사상 첫 야외 테마파크다. 한국 최초의 인터내셔널 테마파크이자, 라이언스게이트가 기획한 지역 기반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중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다. 라이언스게이트는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각지에 테마파크를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어트랙션 시설을 추가로 건립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라이언스게이트 무비월드 제주신화월드’는 총 7개 영화 존으로 구성되며, 전세계적으로 90억 불에 달하는 수입을 벌어들인 블록버스터 영화들로 서로 다른 장르의 테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테마로 확정된 영화로는 헝거게임, 트와일라이트 시리즈, 나우유씨미, 내년 3월 개봉할 로빈후드 등이 있으며, 최신식 놀이기구와 4D 체험관 등을 통해 영화 속 장면에 들어와 있는 듯한 생생한 체험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각 영화 존에는 테마를 반영한 레스토랑과 카페, 기념품점 등이 입점하며, 엔터테인먼트 퍼포먼스도 펼칠 예정이다. 내년도 착공을 시작으로 2019년 오픈할 계획이다.

앙지혜 란딩그룹 회장은 “한국의 제주신화월드에 세계 최초이자 최대의 라이언스게이트 무비월드를 열게 돼 진심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글로벌 성공을 거둔 라이언스게이트의 할리우드 콘텐츠는 제주신화월드를 찾는 프리미엄 고객에게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보는 매우 특별한 체험을 선사할 것이며, 제주신화월드를 제주에서 가장 가고 싶은 관광지로 키워내는데 중요한 시너지 효과를 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존 펠트하이머(Jon Feltheimer) 라이언스게이트 CEO는 “아시아의 중요한 개발사 가운데 하나인 란딩그룹과 함께 세계적 수준의 리조트인 제주신화월드에 우리의 첫 야외 테마파크를 설립하는 것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며, “지난 3년 간 팀 페일런, 케리 펠란, 제니퍼 브라운의 리드 아래 값진 IP 포트폴리오를 쌓아오며 세계 여러 나라에서 지역 기반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를 확장해왔다. 제주신화월드의 라이언스게이트 무비월드는 그 중 단연 기념비적인 이정표가 될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제주신화월드는 약 250만 평방미터 부지에 세워지는 한국에서 가장 다이내믹한 복합리조트가 될 예정이다. 지난 4월 서머셋 제주신화월드 오픈을 시작으로 9월 30일 신화테마파크, 10월 YG타운(가칭), 11월 랜딩호텔, 12월 메리어트 리조트 & 스파와 외국인 전용 카지노가 개관을 앞두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2번째 포시즌스호텔 유치 계획을 확정지었으며, 2019년 예정된 2단계 개장 시에는 라이언스게이트 무비월드와 워터파크, 데스티네이션 스파 등이 문을 열 계획이다.

제주신화월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shinhwaworl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크릴오일 부적합 제품 49개
2
차박 선호도 1위 ‘팰리세이드’
3
‘나 혼자만 레벨업’ 시즌2
4
압도적 1위 '강철비2: 정상회담'
5
'돈 광풍'이지만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6
선두는 한미약품과 박카스
7
고령자 운전면허 반납 원스톱 서비스
8
제주도 ‘설화와 자연의 길’
9
문체부, KBO에 엄중 경고 -
10
제주 공공도서관 환경 '양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