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18.4.23 월 19:35
제주레저신문
피플
양대영, ‘한빛문학’ 신인상 시인 등단
정은선 기자  |  esjeong@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0  17:17: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양대영(61)씨(영주일보 편집국장)가 2017 한빛문학 가을호에서 작품명 ‘불칸낭’과 ‘비’로 신인상을 수상하며 시인으로 등단했다.

김유조 심사위원은 “'불칸낭’을 읽으면서 동네 어귀에 있는 어느 해 불탄 나무에서 새잎이 돋은 것을 새잎이 돋아나온다고 보는 것은 시인의 특권이다. 그 새잎에서 새소리도 묻어 나오고 마침내 옛사람둘이 말끔하게 걸어 나오는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시의 소설에서 우리는 힘찬 새들의 날갯짓을 박수친다”고 평했다.

양대영 씨는 “문장 하나하나 만들어가면서 詩라는 집을 만들어 갈 때의 기쁨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가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불칸낭

불칸낭이 어디에 잇습니까
이 골목으로 돌아가면 이수다

본듯한 등 큰 나무 한 그루
화상의 흉터조차 다 지운 채
우두커니 혼자 서 잇다

빈 몸이다

불타버린 나무에서
푸른 잎사귀 몇 잎 걸어 나온다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새소리도 들린다
새 몇 마리 날아오른다
옛사람들, 말끔한 얼굴로 걸어 나온다

불칸낭이 어디에 있습니까
모르쿠다
들어본 적 이신디

무사마씸?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에 있는 5백여 년 된 후박나무 

정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아무나 들어갈 수 없다 '제주헌책페어'
2
5월 제주관광 10선
3
청수리, 예래동 에코파티 신청
4
제주대 승마동아리, 메달 5개 획득
5
제주신화월드, 호텔 예약 사이트의 호평
6
하얏트 제주, 가정의 달 캠프 프로그램
7
카자흐스탄에서 제주관광 홍보
8
전기차엑스포 경품 전기자동차
9
‘수리부엉이’ 제주에서 치료 받고 고향으로
10
마을사람들이 만든 최초의 마을박물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