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3.10.4 수 12:22
제주레저신문
종합
제주올레, 일본 미야기현 올레 조성 나선다
정은선 기자  |  esjeong@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1  11:56: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단법인 제주올레가 2012년 2월 규슈올레, 2017년 6월 몽골올레 개장에 이어 세 번째 해외 자매의 길인 ‘미야기올레’ 조성에 나선다. 제주올레와 미야기현 관계자들은 21일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는 미야기현 무라이 요시히로(村井嘉浩) 지사, 게센누마시(気仙沼市) 스가와라 시게루(菅原茂) 시장, 히가시마쓰시마시 (東松島市) 아츠미 이와오(渥美巖) 시장, 오사키시(大崎市) 이토야스시(伊藤康志) 시장, 테라사와 겐이치 주제주일본국총영사, 양계화 주센다이대한민국총영사 등 일본 측 관계자 30여명과 허법률 서귀포 부시장, 서명숙 (사)제주올레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미야기올레는 코스 개발과 답사 등을 거쳐 내년 중 2~3개 코스를 개장한다는 계획이다.

   
▲ 나루코 협곡

미야기현(宮城県)은 도쿄에서 약 300㎞ 떨어져 있다. 인천~센다이 노선 항공편이 매일 운항되는 일본 동북지방 관문이다. 일본 3대 절경인 마쓰시마(松島)와 알칼리 온천수로 미인 온천이라 불리는 나루코 온천, 천연 식물과 리아스식 해안으로 유명한 산리쿠(三陸) 국립공원 등이 있어 일본 내에서도 인기가 많다.

미야기올레는 동일본 대지진 이후 줄어든 외국인 여행객과 상처받은 지역 공동체 회복을 위해 올레길을 내고 싶다는 미야기현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지친 몸과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제주올레가 지닌 치유의 힘,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 등에 주목한 것. 이들은 2016년 4월 제주를 첫 방문해 (사)제주올레와 논의를 시작한 이후, 여러 차례 제주를 방문해 미야기올레의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올해 제주올레걷기축제에도 참여했다.

무라이 요시히로(村井嘉浩) 미야기현 지사는 “미야기현은 동일본대지진으로 많은 피해가 있었지만 한국을 비롯한 국내외 여러 곳에서 많은 도움을 받아 회복해가고 있다. 미야기올레는 제주올레의 정신 및 노하우를 전수 받아,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고 알려, 뜻깊은 변화를 만들어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나루코 온천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은 “세계 어느 곳이든 올레의 방향과 철학과 맞닿아 있다면 길은 열릴 수 있을 것”이라며, “미야기올레는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미야기현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올레의 정신을 잘 담아낸 길을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제주올레의 글로벌 프로젝트 ‘자매의 길’은 해외에 올레 브랜드를 확장해 만드는 도보여행길이다. 제주올레가 코스 개발, 자문, 길표지 디자인을 제공하고 운영 방침과 철학까지 공유해 ‘올레’라는 명칭을 그대로 사용한다. 첫 자매의 길인 ‘규슈올레’는 현재 일본 규슈에 19개 코스가 운영되고 있다. 2012년 2월 개장 이후 총 33만명의 여행자가 이 길을 걸었다. 올해 6월 문을 연 ‘몽골올레’는 2개 코스를 운영하고 있다. 

정은선 기자  esjeong@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받습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정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곶자왈에서 즐기는 저지마을 레스토랑
2
제주도, 4차 주택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3
제주-오사카 100년 역사 '그래도 우리는'
4
사진전 ‘樂하며 道하다’
5
서울에서 ‘2023 제주청년작가 3인전’
6
세계유산축전-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7
한중 축구에 중국 응원이 93.2%
8
의료 개선 도민 원탁회의 참여자 모집
9
제60회 전국도서관대회·전시회 이달 제주에서
10
제주 최고 한우 육질을 찾아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