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3.3.23 목 18:10
제주레저신문
스포츠
제주유나이티드 형제가 지킨다
제주레저신문  |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8  22:28: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형이 슈팅을 막고 동생이 상대의 골문을 뒤흔든다? 상상속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이 실제로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에 현실로 다가온다. 
 
제주는 27일 2018시즌을 앞두고 정태욱, 이창훈, 이동희, 문광석, 박한근 등 신인 5명을 영입했다. 이들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끈 선수는 바로 이창훈. 제주 간판 골키퍼 이창근의 친동생이다.
 
K리그 무대에서 형제가 한 팀에서 활약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지난 시즌 서울 아랜드에서 와다 아츠키와 와다 토모키 일본인 형제가 한솥밥을 먹은 게 대표적이다. 
 
형제는 너무 닮았다. 동생 이창훈(187cm)이 형 이창근(186cm)보다 키가 1cm 크지만 가까이에서도 구분하기 쉽지 않은 닮은꼴 외모로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포지션은 다르다. 형을 따라 초등학교 5학년 때 축구를 시작한 이창훈은 골키퍼 유망주로 각광을 받은 형과 달리 공격수로 입지를 다져왔다. 각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형보다 화려함은 덜했지만 수원대 진학 후 빛을 발했다. 2학년 재학 당시 정강이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당했지만 올해 U리그 5권역에서 득점상(12골)을 거머쥐며 잠재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이창근은 "동생이 많은 노력을 해왔다. 한팀에서 뛰게 된 만큼 동생에게 더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창훈은 "형이 겉으로는 무뚝뚝하지만 속으로 많이 생각해주는 걸 안다. 빨리 프로에 적응하도록 하겠다. 일단 목표는 5경기 출전에 포커스를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음 시즌 형제의 목표는 같다. 형이 막고 동생이 승리의 마침표를 찍는 것.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받습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제주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민주당 지지율 50%로 넘어
2
20일부터 대중교통 마스크 해제
3
제31회 숙란전 심헌갤러리
4
제주장애인체력인증센터가 있다
5
제주 찾은 대만 팸투어단
6
세계 최대 박람회에서 제주인증화장품
7
제2기 시민 아키비스트 심화과정
8
'반려동물과 함께' 전세기 취항
9
소상공인 음식 사진은 여기서
10
제주도, 영화 '숨비소리' 지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