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18.5.24 목 19:25
제주레저신문
종합
2017년도 제주도 기자상 수상자는?
강민식 기자  |  kminsik@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1  10:55: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도기자협회(회장 강재병)는 1일 2017년도 제주도기자상 수상작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 문준영

취재보도 부문에서 제주CBS 문준영 기자의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제주 현장실습 사망사고 최초 연속보도’, 기획취재 부문에서는 제주CBS 김대휘·문준영 기자의 ‘70년만의 재심…끝나지 않은 제주4·3 수형인 기획보도’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는 자칫 단순 사고로 지나칠 수도 있는 현장실습생의 죽음을 기자의 끊임없는 질문과 노력 끝에 사회적인 관심과 전국적인 화제로 몰고 간 수작으로 평가됐다. 또한 열악한 현장실습제도를 개선시킨 기사라는 점에서 더 많은 점수를 받았다.

   
▲ 김대휘

‘70년만의 재심...끝나지 않은 제주4·3 수형인 기획보도’는 현재 생존해 있는 수형인 전원을 만나 그들이 겪고 있는 개인의 70년 고통사를 재조명했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 윤인수

보도사진영상 부문에서는 JIBS제주방송 윤인수 기자의 ‘윤인수 기자의 60초 제주스토리’, 편집 부문에서는 제주新보 박상섭 기자의 ‘바람난장-예술이 흐르는 길’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앉았다. 이 작품은 카메라가 갖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려 제주의 잃어버린 가치를 영상으로 녹아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5개월 동안 25회에 걸쳐 제주만이 가진 자연과 인문의 아름다움을 다시 살려낸 영상미가 돋보였다는 평가다.

   
▲ 박상섭

편집 부문에서는 제주新보 박상섭 기자의 ‘바람난장-예술이 흐르는 길’이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이 편집은 예술성과 보도성 양 면을 매우 적절히 가미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와 사진 그리고 그림, 삽화 등을 고루 섞어 넣으면서도 독자들이 식상하지 않도록 처리한 깔끔한 배열은 여느 편집에 견줘서도 전혀 손색이 없는 수작으로 평가됐다.

제주도기자상심사위는 “올해 제주도기자상 후보작 출품 건수가 예년에 비해 다소 줄어 아쉬웠지만 노력한 흔적이 역력한 작품을 찾을 수 있어 위안이 됐다”며 “사건의 이면 속으로 들어가는 심층성과 기자의 근성이 진정한 특종이자 기자상 후보가 될 수 있다”고 주문했다.

제주도기자협회는 제주지역 기자로서 보도·편집·사진·영상 부문에서 뛰어난 활동을 펼치고 민주언론 창달에 공적이 뚜렷한 기자를 발굴, 포상하기 위해 매년 제주도기자상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강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주 사회적경제 활성화 업무협약
2
무라카미 하루키 '반딧불이'
3
아라동 마을축제 ‘아라리 예술장터‘
4
대한항공, 제주발 항공화물 운임 인상
5
도시재생 결합을 위한 업무협약
6
'독전' 예매율 33.7%로 1위
7
제주올레 ‘서귀포터미널 토!토!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