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18.12.5 수 19:44
제주레저신문
관광
제주올레 해외 자매의 길 미야기올레’ 개장
제주레저신문  |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8  20:57: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올레가 일본 미야기현과 손잡고 규슈·몽골에 이은 세 번째 해외 자매의 길 미야기올레를 시작한다. 제주올레는 세 번째 해외 자매의 길 미야기올레 2개 코스를 이달 7일과 8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7일 오전 가라쿠와반도 비지터센터에서 열린 개장식에는 한국에서 온 올레꾼 150여명과 일본 각 지역과 아시아트레일즈에서 참가한 올레꾼 등 500여명 모여 미야기올레를 추진하고 일궤갈 지역주민과 미야기올레 개장을 축하했다.

미야기올레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줄어든 외국인 여행객과 상처받은 지역 공동체 회복을 위해 올레길을 내고 싶다는 미야기현(宮城県)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미야기현은 도쿄에서 약 300여㎞ 거리에 있는 동북 지방의 관문인 센다이시(仙台市)가 속한 현이다.

미야기현과 제주올레는 2016년 4월 제주에서 논의를 시작한 이후, 여러 차례 만나 미야기올레의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2017년 12월 제주올레는 미야기현, 게센누마시(気仙沼市), 히가시마쓰시마시(東松島市), 오사키시(大崎市)와 미야기올레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코스 개발과 답사를 시작한 결과, 우선 2개 코스를 개장하기에 이르렀다.

미야기올레는 태평양을 바라보며 걷는 웅장한 해안길과 푸르른 숲길, 지역주민과 직접 만나고 교류할 수 있는 마을길로 구성됐다. 기암절벽을 때리는 거대한 파도에 쿵쾅거리는 심장 소리를 들으며 걷게 될 게센누마·가라쿠와 코스에서는 박력 넘치는 화려하고 거대한 바다를 만날 수 있다. 변화무쌍한 리아스식 해안의 압도적인 절경과 산리쿠 지오 파크를 지나며 사철마다 피는 야생화까지 볼거리가 가득한 길이 이어진다. 두 번째 코스는 일본이 자랑하는 삼경, 마쓰시마의 속살을 즐길 수 있는 오쿠마쓰시마 코스로 거대한 호수로 착각할 만큼 잔잔한 바다 위에 점점이 떠 있는 섬들이 이뤄 내는 풍광은 한 폭의 동양화다. 소나무로 덮인 이 섬 군락에 감탄한 일본 유학자 하야시 가호([林鵞峰]가 교토현 아마노하시다테, 히로시마현 이쓰쿠시마와 함께 이곳 마쓰시마를 일본 3대 절경지로 꼽으면서 약 400년 동안 일본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제주올레의 글로벌 프로젝트 ‘자매의 길’은 해외에 올레 브랜드를 확장해 만드는 도보여행길로, (사)제주올레가 코스 개발 및 자문, 길표지 디자인을 제공하는 한편 운영 방침과 철학까지 공유해 ‘올레’라는 명칭을 그대로 사용한다. 첫 자매의 길은 현재 일본 규슈에 21개 코스가 운영되고 있는 ‘규슈올레’로, 2012년 2월 개장 이후 총 33만 명의 여행자가 규슈올레 길을 걸었다. 지난해 6월 문을 연 ‘몽골올레’는 2개 코스를 운영하고 있다. 

제주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주의 겨울은 신화월드에서
2
청년 셰프들이 요리하는 ‘청년올레식당’
3
비자림로, ‘아름다운 경관도로’로 변신
4
기욤 뮈소 신작 '아가씨와 밤'
5
핀크스리조트, 홈페이지 리뉴얼 기념 이벤트
6
제주대, 캡스톤디자인 결과 발표회
7
'보헤미안 랩소디' 490만 돌파
8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라
9
제주사진전 대상 김영태 ‘삶의 무게’
10
부산으로 간 옛 제주사람 향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