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2.10.6 목 17:06
제주레저신문
스포츠축구
제주의 숨은 엔진 박원재
제주레저신문  |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3  10:44: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드디어 연승 행진 시동을 걸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 '변속 기어' 는 안산전 2골 모두를 어시스트한 박원재(26)의 보이지 않은 헌신이었다.

제주는 5월 31일 오후 4시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안산그리너스FC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부천FC 1995에 이어 안산까지 원정 2연전을 승리로 장식한 제주는 승점 7점을 확보하며 리그 4위까지 올라섰다.

제주 상승세에는 박원재의 숨은 활약을 무시할 수 없다. 최근 제주는 4-4-2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2연승을 질주했다. 전방위 압박과 함께 볼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면서 일시에 치고 나가는 측면 공격이 주효하고 있다. 이때 과감한 오버래핑과 정교한 크로스로 제주의 '변속 기어' 역할을 하는 게 바로 박원재다.

안산전에서도 박원재는 돋보였다. 강윤성이 상대 공을 뺏어낸 뒤 곧바로 역습으로 전환됐고, 박원재가 오른쪽 터치라인을 따라 빠르게 오버래핑하며 주민규의 선제 헤더골을 견인하는 크로스를 연결했다. 경기 막판에는 코너킥 찬스에서 흘러나온 볼을 욕심내지 않고 슈팅각도가 잡힌 강윤성에게 내주며 극적인 결승골까지 어시스트했다.

   
 

애제자 활약을 지켜보는 남기일 감독 얼굴에 미소가 번지고 있다. 2017년 전북현대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측면 수비수 박원재는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 지난해 여름 성남FC 임대를 택한 박원재는 남기일 감독의 지도 아래 11경기 출장 1골의 활약을 펼쳤다. 박원재가 올 시즌을 앞두고 제주 유니폼을 입은 이유도 남기일 감독 존재가 컸다.

남기일 감독은 "정말 잠재력이 풍부한 선수다. 동료들의 신뢰가 플레이에서 보인다. 지금 제주에 역동성을 더해주는 선수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박원재는 "시즌이 끝나고 잘했다는 말을 들어도 충분하다. 팀에 믿음을 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받습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제주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5부작 드라마 '가문잔치, 나의 탐라는 결혼'
2
카지노로 메꾸는 강원랜드
3
'파친코' 정웅인 제주말은 누가 가르쳤을까?
4
제17회 제주馬축...이달 8일과 9일
5
카카오 ‘세계 동물의 날’ 기부 프로젝트
6
박범계 의원은 "제주도민"
7
제주관광 메타버스 공모전
8
직불금 수령 개선해야... 어려우니 시장이 '날름'
9
이혜지 도예전 '시점'
10
황석희 강연 '영화 번역하는 이야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