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0.10.23 금 12:12
제주레저신문
스포츠축구
리그 도움 1위 김영욱의 더 큰 가치
제주레저신문  |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09  10:09: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간판미드필더 김영욱(29)이 K리그2 도움 1위로 등극했다.

김영욱은 전남의 '원클럽맨'이었다. 2010년부터 전남 핵심 자원으로 활약했지만 올 시즌을 앞두고 변화와 도전을 위해 프로데뷔 11년 만에 이적을 결심했다. 남기일 감독은 제주의 강점인 2선 공격라인의 파괴력을 극대화시킬 카드로 김영욱을 지목했다.

김영욱은 5월 26일 부천 원정(1-0)에서 경기 막판 절묘한 궤적의 크로스와 함께 주민규의 극적인 헤더 결승골을 견인하며 제주에 시즌 첫 승을 선사했다. 6월 13일 수원FC와의 홈 경기에서는 전반 14분 상대의 허를 찌르는 과감한 헤더로 결승골이자 제주 데뷔골까지 터트렸다.

김영욱은 꾸준한 활약으로 제주의 '믿을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9월 5일 경남 원정에서도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코너킥 전담 키커로 나서 후반 25분 진성욱의 동점골과 후반 35분 권한진의 역전골을 어시스트했다. 경기는 3-3 아쉬운 무승부로 막을 내렸지만 리그 도움 1위(5개)로 올라서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김영욱은 미드필더뿐만 아니라 수비와 공격 포지션을 커버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특히 전남에 이어 제주에서도 세트피스 전담 키커로 활약할 만큼 킥이 좋다. 하지만 진짜 돋보이는 이유는 기록지에는 보이지 않는 헌신적인 플레이다.

각종 지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경기당 평균 11,115km를 뛰며 팀내 1위을 기록하고 있다. 가속(3m 5초 주파) 횟수도 56회로 팀내 1위다. 상대의 내려 앉은 수비벽을 뒤흔들기 위해서는 공간 돌파가 필수적이었는데 김영욱은 불필요한 패스는 줄이고 기습적인 오버래핑을 통해 공격 활로를 개척했다. 도움 1위는 우연이 아니다.

김영욱은 “리그 도움 1위는 나 혼자 결과물이 아니다. 제주는 하나다. 제주 승격을 위해 '믿을맨'으로 계속 활약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주도에서 독감 백신 접종자 사망
2
가수 알리 어머니 '장한 어버이상'
3
캐릭터 인형의 제주여행
4
제주에서 16곳 선정
5
제주 먹거리 전부 '드라이브 잇쇼'
6
이미선 개인전 '치유의 정원 - 눈부신 봄날'
7
제주도공공디자인공모전 대상은?
8
김수현 도예전 '다다익선'
9
제2회 제주올레상 수상자
10
렉서스, 공예작가 발굴 프로젝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