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1.1.25 월 15:51
제주레저신문
스포츠축구
'베테랑의 힘' 권한진-정운
제주레저신문  |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23  11:39: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베테랑의 힘이다. 권한진(32)과 정운(31)이 리그 최소 실점의 주역으로 제주유나이티드를 K리그2 우승으로 견인했다.

제주는 2020시즌 K리그2 정상에 등극하며 한 시즌 만에 다시 1부리그 무대로 돌아왔다. 2019시즌 최다 실점(72골)과 함께 2부리그로 강등됐던 제주가 빠른 재건에 성공한 이유 중 하나는 탄탄한 수비다. 제주는 27경기에서 23실점을 허용하며 리그 최소 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당 실점은 약 0.85에 불과했다. '한 골 넣기 힘드네'라는 상대의 탄식이 절로 나올 정도로 압도적 수비력을 자랑했다. 중심에는 베테랑 듀오 권한진과 정운의 활약이 있었다.

권한진은 지난해 기나긴 부상과 부침으로 제주의 강등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부주장이었기에 죄책감은 더 컸다. 올해는 달랐다. 2020시즌 서울이랜드와의 개막전에서 고뼈 골절 부상을 당했지만 팀을 위해 수술날짜를 미루고 팀을 지탱했다. 시야가 넓고 위치선정이 뛰어난 '커멘더형' 센터백인 권한진이 안정감을 더하자 스리백은 더욱 견고해졌다. 클리어링 팀내 1위(76개), 경합 공중 팀내 1위(91개) 등 각종 지표에서도 그의 존재감이 두드러졌다.

정운은 풀백에서 센터백으로 포지션 변경 후 최고 활약을 펼쳤다. 180cm 키는 중앙 수비수로 는 작은 편에 속하지만 탁월한 점프력과 풀백 시절에도 정평이 나있는 대인방어와 위치선정으로 포지션 변경에 성공했다. 수비뿐만 아니라 경기당 전방패스 19.8개(팀내 1위)를 전달하며 빌드업 시발점 역할까지 도맡았다. 경기당 패스도 45.5개로 미드필더 이창민(51.0개)에 이어 팀내 2위다.

권한진과 정운은 하나원큐 K리그2 대상 시상식 2020에서도 BEST11 수비수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권한진은 그동안 K리그 대상 시상식 베스트 11 수비수 부문 후보에 두 차례 포함됐지만 수상하지 못했다. 권한진은 "베스트 11 수비수가 된다는 것은 커다란 영광이다. 지난해 아픔을 겪으면서 간절함이 더욱 커졌다. 올해는 팀과 함께 끝까지 웃고 싶다"라고 말했다.

2016년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시상식 베스트 11 수비수에 선정됐던 정운은 "팀이 원하면 어떤 포지션에서도 헌신할 수 있다. 쉽지 않은 변신이었지만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의 신뢰가 있어서 빠르게 녹아들 수 있었다. (권)한진이형하고는 이제는 눈빛만 봐도 통한다. 한진이형이 뒤에서 침착하게 받치고 있기 때문에 더 수비에 집중할 수 있었다. 2016년에는 같이 수상하지 못했지만 이번 시상식에서는 같이 웃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순위에 오른 단 한권 소설 '달러구트 꿈 백화점'
2
제주안심코드 헛발질 원인은?
3
티웨이, 반려동물 기념 탑승권
4
문화관련 신규 직원에 월 180만원 지원
5
참솔식당 관련 7번째 확진자
6
수소승용차 최대 3750만원 지원
7
중상급자라면 ‘X 포지드 CB’
8
제주대 다나셰이커 씨, 교육부장관상
9
코로나 이후 1년 '포스트 코로나'
10
'소울' 예매율 압도적 1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