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2.8.12 금 17:52
제주레저신문
스포츠축구
주민규 터지면 제주 3연승 보장
제주레저신문  |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20  22:21: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FC 서울을 상대로 3연승과 함께 선두권 도약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한다.

제주는 이달 21일 오후 7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서울과 격돌한다. 제주는 최근 수원 삼성과 인천 유나이티드를 연파하며 3승 6무 1패 승점 15점으로 4위까지 올라섰다. 만약 이날 경기까지 이기면 선두권으로 가는 길목에 안착할 수 있다.

최근 서울은 FA컵 포함 공식전 5연패에 시달리고 있다. 기성용이 빠진 이후 상승 동력을 잃었다. 반면 제주 분위기는 좋다. 탄탄한 수비(7실점)을 유지하는 가운데 2연승을 거두는 동안 5골을 뽑아냈다. 공수에 안정감이 생기면서 상위권으로 올라섰다. 최근 서울전 4경기 연속 무패(2승 2무)를 기록하고 있어 심리적 우위까지 점하고 있다.

승리의 초대장은 단연 주민규. 7라운드 수원FC전부터 인천전까지 4경기 연속골(총 5골)을 몰아치며 제주 상승세를 이끌었다. 주민규는 한번 터지면 무섭다. 2015시즌 서울이랜드, 2017시즌 상주 상무(현 김천) 소속으로 두 차례 7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주민규의 몰아치기에 리그 득점 순위도 요동치고 있다. 주민규는 어느새 일류첸코(전북, 7골)에 두 골차로 따라붙었다. 주민규는 "동료들이 '연속골 신기록 쓰자'라며 응원을 해주는데 더욱 힘이 났다. 그게 연속골의 비결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서울전에서도 그 믿음과 신뢰에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류승우의 부활도 반갑다. 한때 최고의 유망주로 불렸던 류승우는 최근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인천전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꿔 놨다. 후반 17분 교체로 들어가서 1분 뒤 조성준의 크로스를 환상적인 헤더로 마무리한 데 이어 후반 42분 주민규 쐐기골까지 어시스트했다.

류승우는 "대학 시절 이후 처음으로 헤더로 골을 넣었다. 남기일 감독님이 그동안 마음고생이 심했을텐데 이제 반전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격려해줬다. 그동안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해서 아쉬웠다. 오늘(인천전)처럼 공을 잡았을 때 기대감을 갖게 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받습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제주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풋귤 잘 먹는 방법
2
문화재로 배우는 제주 인물사
3
'제주타요’팀 해커톤 대상 수상
4
제주도, 청년만 50만원씩 지급
5
소상공인 재기 지원사업
6
마술사 김승연의 ‘환상적 마술쇼’
7
SF 영화 세편 상영
8
김보희 개인전 ‘김보희-the Days’
9
건협 제주, 지적발달장애인 건강 검진
10
카름스테이 체험단 운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