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3.5.25 목 23:32
제주레저신문
스포츠
박준혁, 제주UTD 수호신 '등극'
강정태 기자  |  ktnews@leisuretim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3.15  16:16: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준혁.
박준혁(26)이 제주유나이티드의 새로운 수호신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10년 경남FC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박준혁은 김병지의 아성에 가로막혀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한 채 이듬해 대구 FC로 이적했다. 변화는 기회를 만드는 법. 박준혁은 새로운 둥지인 대구에서 기량이 만개하기 시작했다.
 
기록지만 보면 박준혁의 활약상은 두드러지지 않았다. 두 시즌 동안 총 62경기에 출전해 85골을 내줬다. 게다가 K리그 클래식 골키퍼 중 가장 작은 키(180cm)를 가진 그에 대한 선입견과 물음표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박준혁은 소위 말하는 '알짜배기' 선수였다. 공격 축구를 표방했던 대구에서 유일하게 빛났던 수비자원이었다. '제2의 김병지'로 불릴 만큼 타고난 순발력과 상황판단능력으로 단숨에 K리그 정상급 골키퍼로 성장했다.
 
주전 골키퍼 김호준의 상무 입대와 간판 수비수 홍정호의 부상으로 지난 시즌 상위리그에서 경남(60실점) 다음으로 많은 골(56실점)을 내주며 수비 불안에 시달렸던 제주는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공을 들여 박준혁을 영입했다.
 
박준혁은 기대에 걸맞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2일 전남과의 개막전에서 전반 27분 이종호에게 페널티킥을 헌납했지만 키커로 나선 이종호의 슈팅을 직접 막아내는 '결자해지'를 통해 팀의 1-0 승리와 함께 전남 원정 징크스(4무 4패)까지 깨트렸다.
 
9일 성남전에서도 박준혁의 존재감은 두드러졌다. 전반 7분 상대 수비수 윤영선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경기내내 눈부신 선방쇼를 펼치며 홈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후반 37분 상대 역습 상황에서 홀로 몸을 던지며 홀로 김성준, 김동섭, 윤영선의 슈팅을 막아낸 장면은 단연 압권이었다.
 
이날 활약상에 힘입어 박준혁은 2라운드 위클리 베스트11에 선정됐다. 박경훈 감독은 "지난 전남전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승리를 이끌었다. 성남전에서 실점 위기를 잘막아내며 수비 안정에 기여했다"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박준혁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 강하게 자신을 스스로 채찍질했다. 오는 16일 대전과 원정경기를 치르는 그는 "키는 작지만 자신감만큼은 그 누구보다 크다. 이러한 마음가짐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다. 올 시즌 목표는 0점대 방어율이다. 대전 원정에서도 기복 없는 활약을 보여주겠다"라고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제주레저신문>

강정태 기자  ktnews@leisuretime.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받습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강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노래하는 경찰 '제주 폴밴드'
2
존셈봉사회 빵 만들기
3
‘구인·구직 만남의 날’개최
4
제16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5
제18회 한글서예묵연회 회원전
6
제주유나이티드는 '직관'
7
오영훈 지사, 한덕수 총리 만나
8
구제역 유입을 차단하라
9
중국 청두에서 제주관광설명회
10
건협, 난치성질환 가족 지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