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RSS

2023.9.21 목 15:04
제주레저신문
스포츠
제주유나이티드, 전북전서 골 결정력 해결 의지
김명현 기자  |  AshesKMH@leisur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03  13:2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방울뱀 축구' 제주유나이티드가 전북 현대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독성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는 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3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북과 격돌한다. 5경기당 승점 9점을 목표로 설정한 제주의 입장에선 이날 경기는 절대 놓칠 수 없는 승부처다. 현재 제주는 2승 2무 승점 8점을 기록 중이다.

지금껏 경기내용을 보자면 수비는 합격점에 가깝다. 수비의 핵심 홍정호를 비롯해 마다스치, 한용수 등 주축 수비수들이 대거 부상 악몽에 빠졌지만 '이적생' 중앙수비수 이용과 박준혁 골키퍼를 중심으로 경기당 1실점만 내주며 순항하고 있다.

다만 화력의 세기는 아쉬웠다. 매 경기 볼 점유율을 선점하고 유기적인 페스 플레이로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한 골씩 득점하는데 그쳤다. 최전방 공격수 서동현과 박기동의 부상 공백이 뼈 아픈 대목이다. 지난 부산전서 수비형 미드필더 양준아가 공격수로 변신해 재미를 봤지만 언제나 임기응변으로 대처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제주의 고민은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서동현과 박기동이 부상에서 회복해 팀 훈련에 본격적으로 합류했다. 팀에 뒤늦게 합류했던 '특급 조커' 마라냥의 컨디션도 정상궤도에 근접했다. 측면자원인 아지송과 이현진 역시 기존 선수들과 서서히 손발을 맞춰가면서 움직임이 한결 나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북을 효율적으로 압박하기 위해서는 승리의 초대장 역할을 해줄 이들의 활약이 필수적이다. 박경훈 감독은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규로와 전광환이 모두 부상으로 이탈한 전북의 골문을 꿰뚫기 위해 전방위 압박에 이은 빠른 볼 처리와 중앙에서 측면으로의 빠른 공격 전환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

박경훈 감독은 "전북은 만만치 않은 상대다. 전북의 패스가 슈팅까지 이어지기 전에 공을 빼앗아 빠른 시간 내에 공격으로 이어져야 한다. 부상에서 돌아온 선수들과 외국인 선수들이 기존의 전력과 잘 융화된다면 우리의 약점이었던 골 결정력 문제는 해결될 것"이라며 새롭게 가세한 '독니'들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김명현 기자  AshesKMH@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받습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김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주신화월드, JDC와 ‘드림위드 페스티벌’
2
중국 현지에서 제주관광 홍보
3
청년 취업사진 촬영 서비스 시작
4
반려동물 동반 여행 상품 출시
5
오영종 ‘제주혼색: 섬의 시간이 색에 섞일 때’
6
마사회 제주본부 독거노인에 식료품 꾸러미
7
‘우찾사’ 2차 참여자 모집
8
제주 모바일 선수카드 오픈
9
일본 세븐센스, 세븐스타파트너스와 MOU
10
제주올레 길-산티아고 순례길 맞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109-1 2층  |  대표전화 : 064-725-3700  |  팩스 : 064-725-0036
등록번호 : 제주아-01029  |  등록일 : 2011년 5월 30일  |  사업자등록번호 616-27-96889  |  창간일 : 2011년 5월 31일
발행인 : 양인하  |  편집인 : 강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식
Copyright © 2011 제주레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eisuretimes@leisuretimes.co.kr